취업현황과 전망
home 학과소개 > 취업현황과 전망

민속학과 취업현황과 전망

민속학과 취업현황과 전망

민속학은 전통문화 분야에서 가장 각광받고 있는 학문입니다. 더구나 전 세계가 지구촌으로 바뀌는 상황에서는 민족의 전통문화를 조사, 발굴, 정리하고, 가꾸어서 현대적으로 이어가는 문화정책이 민족정체성을 지켜나는 데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21세기는 문화의 세기”라고 하는 것만 보아도, 민속학 전공자의 진로는 무척 밝다고 하겠습니다. 따라서 우리 대학에서 민속학을 전공하면, 전통문화 분야의 다양한 전문직으로 진출할 수 있습니다. 그 대체적인 진로를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 전통문화 관련 각종 박물관 학예사
  • 문화재 관련 연구소 연구원
  • 문화재청 학예사
  • 시ㆍ군 단위 문화관광(예술)분야 학예사
  • 축제기획 전문요원
  • 민속조사 전문요원
  • 시ㆍ군 단위 문화원 전문직
  • 방송국 PD, 신문사와 잡지사 기자(문화담당)
  • 문화콘텐츠 기획 전문직
  • 박물관 전시회사 전문직
  • 전통마을 문화 활성화 전문요원
  • 교수, 전문직 연구원, 저술가

이러한 분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재학 중에 강의를 통한 이론 공부 이외에 전공 동아리 활동을 적극 권장하고 있습니다. 이론 공부 이외에도 민속학 전공자로서 갖추어야 할 실무능력을 기르도록 현장조사와 학술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할 기회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더구나 매년 실시하는 [민속학과 정기 학술조사]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모든 학생들이 조를 편성하여 마을조사를 하고, 그 성과를 매년 책자로 발간하고 있습니다. [민속학과 정기학술조사]에는 지도교수와 대학원생이 참여하여 세심하게 지도하고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의 마을조사사업, 대학원 민속학과 BK21(21세기 두뇌한국)사업과 서로 연계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재학 중에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에 따라 국가에서 시행하는 준학예사 자격시험을 치른 다음, 실무연수를 거쳐 준학예사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민속학과 졸업생은 전국 어느 대학의 어떤 학과에 비해서도 많은 수가 자격증 시험에 합격하였습니다. 준학예사 자격시험에 대비한 공부를 할 수 있도록 우리 학과에서 지원을 하고 있습니다.

한편 재학 중에 현지조사를 하여 교수의 지도를 받아 좋은 연구논문을 작성하고, 이를 전국 규모의 여러 학술논문대회에 출품하여 많은 학생들이 수상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이 점에서도 민속학과 학생들의 잠재력과 가능성이 확인되고 있으며, 또 학생들이 그렇게 발전할 수 있도록 교수들은 열성적으로 가르치며 지도하고 있습니다.

나아가 대학원에 진학하여 학문연구를 계속할 수 있는 교육체제를 갖추었습니다. 우리 대학 민속학과는 전국에서 가장 먼저 학부과정, 석사과정, 박사과정을 모두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물론 국내에서 민속학 관련 학과에서는 가장 많은 수의 전임교수가 각자 세부전공에 따라 왕성한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특히 2006년도부터 대학원 민속학과는 교육인적자원부의 지원을 받아 BK21사업을 7년간 수행하고 있습니다. 이 사업에 참여하는 전일제 대학원생들은 대부분 풍부한 장학금을 받고 있어서 연구의 의욕과 성실한 자세를 갖추면 민속학 연구자로 성장할 수 있는 길이 제도적으로 열려 있습니다.

민속학과 졸업생 가운데 4년제 대학교수가 전국에 6명이 있고, 박사학위를 받고 대학에 준하는 연구기관에서 전문연구직으로 활동하는 사람이 다수입니다. 그 밖에도 전통문화를 다루는 각계에서 민속학과 졸업생이 눈부신 활약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하여 안동대학교 민속학과는 전국에서 인문분야 학과로서는 가장 많은 전문직을 배출하였다고 자부할 수 있습니다.